오는 23일부터 접종 추진 예정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 사진=연합뉴스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제공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 40만회분이 오는 15일 국내에 도착한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단장 겸 질병관리청장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공여하는 얀센 백신 40만회분이 우리 시각으로 14일 미국 멤피스 공항을 출발해 15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이 백신은 코로나19 감염병을 통제하기 위한 양국의 코로나19 대응 협력 체계 강화와 국제 파트너 협력의 일환으로 제공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들어온 40만회분은 앞서 먼저 도입된 10만회분과 함께 재소자와 항해종사자 등에 접종될 예정이다. 접종 대상은 1회만으로 접종이 완료되는 얀센 백신의 특성을 고려해 연령별 접종시 자유로운 참여가 어려운 요양병원·요양시설 미접종자, 교정시설 입소자, 선원을 비롯한 국제항해 종사자 등으로 결정했다는 게 추진단의 설명이다. 정부는 오는 23일부터 접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각 지방자치단체가 보건소 또는 지정 위탁의료기관 등을 통해 신속한 접종이 필요하거나 2차 접종이 어려운 대상을 자율적으로 선정해 접종할 수 있게 했다. 다만 30세 이상에 한해서다. 지자체 자율접종 대상에는 도서지역 거주자, 유학생 및 해외건설노동자를 포함한 해외 출국자, 외국인 등 대민접촉이 많은 공항 근무자와 건설노동자 등이 해당한다.

정 단장은 "얀센 백신을 포함해 대상자별 예방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 및 의료계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