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제한·경영위기업종 임차 소상공인 등에 신규대출 3조 공급

신용보증기금(신보)은 12개 은행과 함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임차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개편하고 이달부터 총 3조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매출 감소와 영업제한 행정명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12개 시중 은행의 전국 각 지점에서 원스톱 심사를 통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우선 일반 개인 소상공인은 전과 동일하게 기본 프로그램으로 최대 2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또, 임차 개인 소상공인은 기존에 집합제한업종에 대해서만 지원하던 것을 112개 경영위기업종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했으며, 기본 프로그램에 더해 최대 2천만원까지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경영위기업종에는 광·공업, 여행, 영화·출판·공연, 운수, 교육, 오락·스포츠 등의 분야가 해당된다.

아울러 집합제한업종·경영위기업종에 종사하는 임차 소상공인의 부담 완화를 위해 편성된 2차 추경 예산을 반영해 총 5년의 보증 기간 중 최초 2년간 보증료는 전액 면제하고 이후 3년간의 보증료율도 기존 0.6%에서 0.4%로 0.2%포인트 인하했다.

12개 은행은 작년 5월부터 올해 7월까지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약 7조원의 신규대출을 공급해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지원한 바 있다.

신보, 임차 소상공인 대출 112개 '경영위기업종'까지 확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