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공화국의 배후 '복부인'…MBC 다큐플렉스 '아파트 연대기'

대한민국은 어떻게 해서 '아파트 공화국'이라는 수식어를 갖게 됐을까.

MBC TV '다큐플렉스'는 다큐멘터리와 드라마를 혼합한 형식의 다큐드라마 '아파트 연대기'를 2부작에 걸쳐 방송한다고 12일 밝혔다.

13일 오후 8시 50분 방송하는 1부 '압구정 김 여사의 아파트 연대기'에서는 국내에서 아파트가 최초로 건설되고 욕망과 투기의 대상으로 부상하기까지 과정을 톺아본다.

'다큐플렉스'는 50여 년 전 가난과 부실의 대명사였던 아파트가 전 국민의 가십거리가 되기까지 '복부인'들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당시 아파트 분양 현장을 휘어잡았던 그들의 모습을 그려낼 예정이다.

또 배우 지소연이 출연해 4명의 김 여사들과 나눈 대화가 다큐드라마 형식으로 담긴다.

곧 만료되는 전세에 고민을 안고 있는 결혼 5년 차 배우인 지소연은 엄마의 동창 모임에서 아파트로 인생이 뒤바뀐 이들과 마주한다.

미아리 셋방에서 압구정 아파트까지 아파트 성공 신화를 쓴 '소싯적 복부인' 김미옥 씨부터 압구정 아파트를 팔고 일산 신도시로 넘어와 평생을 후회하는 엄마 김순자 씨까지 김 여사 4명의 목소리로 이런 세태가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 짚어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