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 KBS 퇴사…"육아 전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의 남편으로도 잘 알려진 최동석(43) 아나운서가 KBS를 떠난다.

12일 KBS에 따르면 최 아나운서는 최근 제출한 사직서가 수리됨에 따라 오는 24일 퇴사한다.

최 아나운서는 "육아에 전념하겠다"고 회사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 아나운서는 2004년 KBS 공채 30기로 입사했으며 '사랑의 리퀘스트', '유유자작', '도전! 스타탄생', '리빙쇼 당신의 여섯시', '맛있는 퀴즈쇼! 행운의 식탁'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는 메인 뉴스인 'KBS 뉴스 9' 앵커를 맡기도 했다.

박지윤과는 입사 동기로 2009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박지윤은 2008년 먼저 KBS를 퇴사해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한편, 예능국의 김광수 CP도 사표를 내 전날 자로 의원면직 처리됐다.

김 CP는 '뮤직뱅크', '해피선데이', '해피투게더',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을 제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