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촬영장비 입찰 담합' 2개사 최장 3년 입찰참가자격 제한

조달청은 9일 경찰이 구속 피의자 얼굴 사진을 2차원(2D) 및 3차원(3D) 사진으로 촬영하는 장비인 '3D 수법 영상 촬영 장비' 경쟁입찰에서 담합한 2개사에 대해 최장 3년간 입찰 참가 자격 제한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2개사는 2015∼2017년 경찰청 수요 3건의 입찰에서 들러리 업체의 입찰가격을 정하고 제안서를 대신 작성하는 등 부당하게 경쟁을 제한하는 행위를 했다.

이번 조치는 조달청 제보와 공정거래위원회 조사의 협업 결과로 조달청은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이 발주하는 모든 공공 입찰에 주도 업체는 2년간, 들러리 업체는 3개월간 입찰 참가를 제한했다.

정재은 서울지방조달청장은 "경쟁의 공정한 집행을 방해하는 담합 행위에 대해서는 법령과 규정에 따라 엄중하게 입찰 참가 자격을 제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