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63명-경기 446명-인천 101명 등 수도권 1천10명, 비수도권 564명
지난주 목요일 집계보다는 18명 적어…전국 곳곳서 집단감염 속출
오후 9시까지 1천574명, 어제보다 75명↓…6일 1천700명 안팎 예상(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57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649명보다 75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주 목요일(29일)의 1천592명보다는 18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0명(64.2%), 비수도권이 564명(35.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63명, 경기446명, 인천 101명, 대구 84명, 부산 83명, 경남 76명, 경북 56명, 충남 53명, 대전 41명, 충북 36명, 전북 28명, 강원 25명, 울산 24명, 제주 16명, 전남 15명, 광주 14명, 세종 1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600명대 후반, 많게는 1천7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27명 늘어 최종 1천776명으로 마감됐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이날까지 한 달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6일로 31일째가 된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710명→1천539명→1천442명→1천218명→1천200명→1천725명→1천776명을 기록하며 1천200명∼1천700명대를 오르내렸다.

오후 9시까지 1천574명, 어제보다 75명↓…6일 1천700명 안팎 예상(종합)

1주간 하루 평균 1천516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은 1천456명에 달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남구의 한 직장에서 종사자와 지인, 가족 등 18명이 확진됐고, 경기 파주시의 인력사무소와 관련해선 종사자와 이용자 등 총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의 한 교회에서는 이달 1일 이후 교인과 가족 등 총 101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방역당국이 현재 교인 명단을 확보해 일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학원, 주점, 실내체육시설, 목욕탕, PC방, 식당 등에서 감염 사례가 잇따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