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당 30만건→200만건까지 개선
대리예약 및 동시접속 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 /사진=한경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 /사진=한경 DB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개선을 요구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시스템이 시간당 200만명까지 예약이 가능해진다. 대리예약이나 동시접속은 허용되지 않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와 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먹통 사태' 등 오류 해결을 위해 민·관 협력으로 사전예약시스템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서버 확충과 재배치, 데이터베이스(DB) 효율화 등을 통해 원활한 접속이 가능해져 시간당 30만건에서 200만건까지 예약처리 성능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한다.

추진단은 오는 9일 '10부제 예약' 형태로 시작되는 18~49세 일반 청장년층 사전예약 시 최대 인원이 동시에 접속해도 30~50분이면 예약이 끝난다고 설명했다.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예약일자를 열흘에 걸쳐 나누는 '10부제 예약'이 도입되면 예약 대상자는 이날 0시 기준 1621만명 가운데 하루 최대 190만명(11.7%) 수준으로 유지돼 분산 효과가 생긴다.

특히 본인인증 수단별 혼잡 상황을 녹색(원활), 황색(지연), 적색(혼잡), 회색(선택 불가) 등 신호등 방식으로 볼 수 있어 예약자가 혼잡이 없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또 과도한 대기를 막기 위해 대리예약은 허용되지 않으며, 한 사람이 여러 단말기로 동시에 사전예약을 시도할 경우 최초 본인인증이 완료된 단말기 이외에는 10분간 본인인증이 차단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불거진 백신 사전예약 시스템 '접속지연' 사태 방지를 위해 직접 20~40대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의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