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30년 만 경남연구원 노조 설립…"고용안정·노동조건 개선"

경남도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경남연구원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경남연구원이 개원한 지 30년 만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공연구노조 경남연구원지부는 지난 4월부터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달 노조를 결성했다고 5일 밝혔다.

노조에는 박사급 연구직, 연구지원직, 행정직 등 전체 인원의 약 70%에 해당하는 67명이 가입했다.

노조는 고용안정과 노동조건 개선을 목표로 이달 내로 경남연구원과 단체교섭에 나설 계획이다.

남종석 초대 경남연구원지부장은 "도내 시민사회의 요구를 반영해 도민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연구를 적극적으로 제시하는 역할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