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66명 신규 확진…어제보다 20명 감소(종합)

서울에서 4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6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5일 밝혔다.

전날(3일) 486명보다는 20명, 1주 전(7월 28일) 514명보다는 48명 적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에만 6일 583명, 13일 638명 등 최다 기록을 2차례 갈아치웠으며, 올해 29주차(7월 11∼17일)에는 1주일 내내 하루 평균이 500명을 훌쩍 넘었다.

이후 확산세가 다소 주춤했으나 확연히 줄어들지는 않고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400명대 후반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보름간(7월 21일∼8월 4일) 서울에서는 하루 평균 451명이 확진됐으며, 하루 평균 검사인원은 5만6천752명이었다.

이 기간 하루 확진율(전날 검사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수)은 평균 0.8% 수준이었다.

이번 주 들어 서울의 검사인원은 2일 5만9천231명, 3일 5만5천634명, 4일 5만6천287명으로 5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5명이고, 나머지 461명은 국내 발생이다.

진행 중인 주요 집단감염의 신규 확진자는 용산구 PC방 9명, 경기 수원시 전자회사 6명, 동작구 사우나(7월) 2명, 강남구 실내체육시설(7월) 2명, 금천구 학원 1명이며 기타 집단감염으로 18명이 추가됐다.

서울의 주요 집단감염 누적 확진자 수는 용산구 PC방 34명, 경기 수원시 전자회사 18명, 동작구 사우나(7월) 53명, 강남구 실내체육시설(7월) 47, 금천구 학원 12명으로 늘었다.

신규 환자 중 집단감염으로 관리되지 않는 사례는 기존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262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경우가 161명이었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6만6천455명이다.

이 중 현재 격리치료 대상은 8천406명이고, 5만7천510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60·70대 1명씩 추가로 파악됐다.

추가 사망자는 3일 노원구민과 4일 강북구민으로, 각각 6월 24일과 7월 23일 확진돼 투병 중이었다.

이에 따라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539명으로 늘었다.

서울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인원은 1차가 378만7천227명, 2차가 138만1천42명으로, 거주 인구 대비 각각 39.6%, 14.4%다.

4일 신규 접종 인원은 4만9천184명이었다.

시에 남아 있는 백신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36만3천540회분, 화이자 58만7천178회분, 모더나 5천990회분 등 총 95만6천708회분이다.

전날 기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79.5%였고 서울시는 77.1%였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221개 중 65개가 남아 있다.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운영하는 29개 생활치료센터 5천353개 병상 중 48.2%가 사용 중이며, 즉시 입원가능한 병상은 1천644개다.

서울 466명 신규 확진…어제보다 20명 감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