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2022학년도 대입 관리방향' 발표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능 응시 가능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 12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자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 12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자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오는 11월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도 마스크를 쓰고 치른다. 다만 책상 위 공간을 차지해 불편했던 칸막이는 점심시간에만 설치된다.

5일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대응 ‘2022학년도 대입 관리방향’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진·격리자도 수능 볼 수 있어”

코로나19 감염 또는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수험생이 수능에 응시할 수 있다. 일반수험생은 사전에 고지된 일반시험장에서 응시하고, 자가격리 수험생은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한다. 일반수험생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실시해 미발열자는 일반시험실, 발열자는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에서 응시한다.

일반 수험생과 격리 수험생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각 고사장 내 별도시험실에서 응시하게 된다. 별도시험실에서는 수험생 간 간격을 2m 이상 유지하여 감염 가능성을 낮춘다.

일반시험실에는 최대 24명이 배치된다. 수험생은 수능 당일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는 방역지침에 따라 환기를 실시하게 된다. 올해는 점심시간에만 3면 칸막이를 설치한다.

백신 접종도 수능 전에 완료된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은 현재 1차 접종이 마무리돼 오는 20일까지 2차 접종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졸업생 등 수험생은 오는 10일부터 1차 접종을 시작해 다음달 11일까지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수능 세부 방역지침을 9월 시도교육청에 안내할 계획이다. 10월 말부터는 질병관리청,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수능 상황반을 운영해 응시자 중 격리‧확진자의 병상 배정 계획 등을 수립한다.
대학도 자가격리자 등에게 응시기회 줘야

대학별 평가 역시 모든 응시자에게 최대한 응시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대학에 권고한다. 각 대학은 교육부에서 2022학년도 대입관리방향과 함께 배포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대학별전형 방역관리 안내’에 기초해 대학별 여건에 따라 자체방역계획을 수립, 시행하게 된다.

자가격리자의 경우 평가의 공정성을 크게 훼손하거나 시험 특성상 지원이 불가능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가급적 모든 전형에서 응시기회를 부여한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있거나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없는 확진자도 대학의 관리가능범위와 위험수준 등을 감안해 응시 지원여부를 결정하도록 권고한다.

대학은 대학별평가 실시 전에 대학별 방역관리계획을 수립해 소독 및 방역물품 준비 등 필요한 조치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응시자 유형에 따른 일반고사장·별도고사장(유증상자)·격리자고사장을 대학 내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질병관리청,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와 함께 대학별평가 상황반을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달 16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대학별평가 상황반은 대학별평가가 종료되는 2022년 2월 말까지 운영된다. 이를 통해 각 대학의 지원자 중 격리·확진정보를 사전에 파악·제공해 대학이 전형을 안정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