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대전시 주관으로 열린 ‘2021년 지방재정개혁 우수사례 발표대회(지방세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번 대회는 행안부에서 주최하는 2021년 지방재정개혁 우수사례 발표대회 참가를 대비한 것으로, 대전내 5개 자치구 간 경쟁으로 진행했다.

대덕구는 최우수상을 수상해 하반기 전국 발표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대덕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변화에 맞춰 지방세 업무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구 세무과에 근무하는 김정기 주무관은 전국 최초로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영치 수납시스템’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했다.

1년여에 걸친 시스템 개발과정과 QR코드 업무 적용성, 공동특허 출원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보였다.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은 “메타버스 등 첨단기술이 실생활에 끊임없이 적용되는 시대에 행정도 접목의 시각을 넓혀 나가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우수사례도 발전을 위한 중요한 초석이 됐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