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 위탁업체 소속이 대다수…"휴게공간 없어 화단서 쉬어"
열대야 속 늘어난 생활쓰레기…이중고 겪는 환경미화원

"일하다 보면 양말까지 전부 땀으로 젖어서 신발 안이 축축해져요.

날이 덥다 보니 빨리 끝내고 들어가자는 생각에 끼니를 거르는 경우도 많습니다.

"
서울 강남구 일대에서 생활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 최모(43)씨는 오후 6시 '퇴근 지옥철'을 타고 매일 출근길에 나선다.

쓰레기를 수거·압축하는 트럭이 차고지를 떠나는 시간인 오후 8시 이전에 골목 구석구석에 놓인 쓰레기를 대로변으로 옮기는 '선 작업'을 마쳐야 하기 때문이다.

최씨는 4일 "쓰레기 트럭은 좁은 도로나 골목을 들어가지 못해 이쪽에 있는 쓰레기들을 미리 옮겨놔야 한다"며 "기구나 차량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일일이 사람이 옮겨야 해서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업체에서 지급한 긴바지 작업복과 안전화, 안전모, 두꺼운 장갑을 낀 채 쉴 새 없이 쓰레기들을 옮기다 보면 온몸은 땀으로 흠뻑 젖는다.

2인 1조로 하루에 수거하는 쓰레기의 양은 10t. 매일 일하면서 걷는 걸음은 3만 보를 훌쩍 넘는다고 최씨는 말했다.

밤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가 시작된 후로는 속옷과 신발 안까지 땀으로 흥건해진다.

흐르는 땀에 눈을 뜨기 힘들어 안전모를 벗어두고 작업하는 날도 많다.

잠시 휴식을 취하려고 해도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작된 이후 눈에 띄게 늘어난 쓰레기가 발목을 잡는다.

택배·배달과 함께 증가한 생활 쓰레기들로 주거지역을 담당하는 근무자들의 업무 강도는 숨이 찰 정도다.

최씨는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난 이후 아파트나 주택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재활용·음식물 쓰레기 배출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여름에는 음식물 부패가 빠르고, 쓰레기 냄새도 더 잘 퍼져서 힘들다고 일을 미룰 수도 없다"고 했다.

최씨처럼 서울시에서 생활 쓰레기 수거를 담당하는 환경미화원 대다수는 민간위탁 청소업체 소속이다.

공공운수노조 등에 따르면 현재 서울시 25개 자치구는 113개 민간업체와 생활 쓰레기 수거 위탁 계약을 맺고 있다.

수거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 규모는 총 3천600여명이다.

업체당 근로자 수는 30명 남짓이다.

열대야 속 늘어난 생활쓰레기…이중고 겪는 환경미화원

영세 민간업체에 의해 운영되다 보니 근로조건도 열악하다.

시간외 근무를 하고도 수당을 받지 못하거나, 비슷한 일을 하는 공무직 인력들보다 복리후생이 떨어지는 경우가 잦다고 한다.

요즘처럼 더운 여름철에 힘든 부분은 휴게공간 부재다.

강동구 일대에서 생활쓰레기를 수거하는 이모(27)씨는 "일하면서 땀이 많이 날 때면 시원한 에어컨 바람 생각이 간절하다"면서도 "휴게공간이 근무지와 멀리 떨어진 차고지 쪽에 있어 사실상 근무 중에는 이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하다 보면 냄새도 배고, 이곳저곳에 오물이 묻는 경우도 많아 카페나 편의점을 이용하기도 눈치가 보인다"며 "화단이나 벤치 등에 걸터앉아 땀을 식히는 게 고작"이라고 했다.

노동자들은 생활 쓰레기 수거 업무는 '공공서비스'에 해당하는 만큼, 지자체가 책임지고 노동자 처우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운수노조 서울지역시설환경관리지부 이필웅 부지부장은 "규모가 작은 민간업체에 근로조건 개선을 요구하는 것만으로는 근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쓰레기 수거는 필수 공공서비스인 만큼 지자체 지원과 직접고용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