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에 망언했던 소마 일본 공사
이달 1일 귀국 명령 받은 것으로 알려져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사진=연합뉴스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 행보에 대해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서 논란을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무보직 상태로 귀국 명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소마 총괄 공사의 인사이동에 관해 "8월 1일 귀국 명령이 내려졌으나 현재 다음 직책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소마 공사가 본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당분간 무보직으로 근무하면서 인사 조처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후일 발표할 것이 있으면 발표하겠다"고 부연했다. 실제 외무성이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2일 발표한 인사에서 소마 공사와 관련한 정보는 찾아볼 수 없었다.

통상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는 근무를 마치고 본국으로 돌아가면 국장으로 영전된다. 그러나 소마 공사의 경우에는 주재국 원수에 결례가 되는 발언으로 양국 관계에 악영향을 끼쳤기 때문에 당분간 무보직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5일 소마 총괄 공사는 한 언론과의 오찬에서 한일관계를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하고 있다"고 말해 사회적 공분을 샀다.

당시 소마 총괄 공사는 "일본 정부는 한일 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라며 "문 대통령만 혼자서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라는 취지로 말하다 성적인 표현까지 쓴 것으로 알려졌다.

소마 총괄 공사의 발언은 한일 양국이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여부와 정상회담 개최를 논의하던 시기에 나왔다. 결국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불참에 영향을 미쳤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해당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