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등교 여부 등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이 내주 초 발표된다.

교육부는 4일 "2학기 학사 운영 방안 관련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오는 9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지난 6월 2학기 개학과 동시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전면등교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면서 여름방학에 들어간 학교가 개학하는 이번 달 셋째·넷째 주에도 수도권 등 다수 지역의 거리두기 4단계가 유지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전면등교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현행 거리두기 단계에서는 전국 하루 확진자가 1천명 미만인 2단계까지는 전면등교가 가능하다.

하지만 1천명 이상 2천명 미만인 3단계에서는 초등 3∼6학년은 4분의 3 이내, 중학교는 3분의 1 내지 3분의 2, 고등학교는 3분의 2 수준의 밀집도를 준수해야 한다.

전국 하루 확진자가 2천명 이상인 4단계에서는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해야 한다.

교육부는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확정하기 위해 감염병 전문가, 교원단체, 시도교육감들과 논의에 나섰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전국 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원격수업보다는 등교수업을 통해 면대면 지도를 통한 학습 결손 회복, 교사·친구들과의 관계를 통한 사회성 함양 등이 더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방역 전문가들과 방역 당국도 유치원, 초등학교 저학년 등 등교수업 요구가 큰 학년을 포함해 일부 등교 확대가 필요하고 가능하다는 의견을 줬고 교원단체 간담회에서도 등교 확대에 대체로 동의하는 말씀을 많이 주셨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의 이 발언을 두고 등교확대 의지를 내비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2학기 학사 운영 방안 관련 내용은 확정된 사항이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