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삼미디앤씨와 협의
기여금 70%인 1500억 투입
최대 30층 건물에 기업들 입주

옛 부산외대 부지 개발도 추진
부산시가 옛 한진CY 부지(사진)에 부산 최대 창업센터를 짓기로 하는 등 장기 표류 사업 해결에 나섰다. 부산시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는 ‘지·산·학(지방자치단체·기업·대학)’의 중심지로 조성해 부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의료시설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대규모 창업시설 조성
옛 한진CY 부지 개발 재추진…부산 최대 창업센터 조성한다

부산시는 장기 표류 사업 중 하나인 해운대구 옛 한진CY 부지를 대규모 창업시설로 조성하는 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다음주 협의에 들어가 연내 계획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부산시와 사업자인 삼미디앤씨, 외부 전문가들이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사업자는 5만4000㎡ 사업부지 내 주거시설로 공동주택(아파트) 여섯 동을 건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공공기여(기부채납)금 중 70%가량을 창업시설 건물인 ‘유니콘타워 센텀’을 짓는 데 사용하고 나머지는 현금으로 시에 기부하기로 했다. 공공기여금은 22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1500억원으로 창업시설을 건립해 시에 공공기여하고 나머지를 현금으로 기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최대 30층 규모로 들어설 유니콘타워 센텀에 영상 콘텐츠 기반 기업과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창업 기업, 공공기관을 포함한 지원시설을 입주시킬 계획이다. 해운대 센텀 일대에 자리잡은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과 연계해 부산의 상징적인 창업생태공간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기업 직원들을 위해 건물 일부에 주거시설을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최종 협상안을 도출한 뒤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옛 한진CY 개발 사업은 2018년 협상이 시작됐지만 대규모 유휴부지의 난개발과 특혜 시비 등으로 사업 심의가 연이어 보류되면서 개발이 지연됐다.
○옛 부산외대 부지도 해결책 마련
시는 옛 부산외국어대 부지 해결책도 마련한다. 시 관계자는 “부산외대 부지가 민간에 매각돼 새로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아파트 등 상업개발 대신 공영개발하겠다는 애초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정치권, 시민사회와 함께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침례병원을 보험자병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오는 9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의 보험자병원 확충 계획이 나오면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공단과 협의해 보험자병원을 유치하고 유암코(연합자산관리)로부터 침례병원을 인수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시는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도 이달 말까지 개발 방향을 확정하고 다음달 재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서병수 전 시장이 청년층의 주거 불안 해소를 위해 추진했던 시청 앞 행복주택은 인근 주민이 반발하면서 진통을 겪었다. 이후 오거돈 전 시장이 취임하면서 1단지 가구 수를 692가구에서 88가구로 줄이고 층수도 37층에서 14층으로 낮췄다.

시는 이달 말 건립기본계획 용역이 끝나면 시의회 및 연제구의회와 협의해 개발 방향을 확정하기로 했다.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대부분 부산 중심가에 자리잡은 장기 표류 사업지와 관련해 연내 개발 방향을 잡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