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단계 연장 여부 6일 발표
방역당국이 다음주부터 2주간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수도권에선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 금지’라는 강력한 조치가 한 달 가까이 시행되면서 소상공인의 피해가 커지고 있어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하루 이틀 더 면밀히 지켜보고 이번 금요일(6일)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시행 중인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는 오는 8일 종료된다.

의료계는 코로나19가 확실히 감소세로 돌아서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현행 거리두기 단계 유지’에 무게를 싣고 있다. 3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725명이다. 1주일 전(1895명)보다는 줄긴 했지만, 수도권 4단계 조치가 시행된 직후인 지난달 13일(1613명)보다는 오히려 100명 이상 늘었다. 위중증 환자도 6월 말 140명대에서 8월 현재 320명대로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늘어난 이동량과 델타 변이 확산세도 걸림돌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지난 1주일간 전국 이동량은 2억3415만 건으로 직전주보다 3.6% 증가했다. 이날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272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자영업자의 피해를 고려한 추가 방안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김 국무총리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만나지 못하게 하는 건 자영업자에게 너무 지나칠 만큼 혹독하다”고 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