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자체 파악한 파티 인원은 40여명인데 20명 명단만 제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풀 파티를 개최한 강릉의 한 호텔이 파티 참가자들의 명단도 절반만 자치단체에 제출해 고발될 처지에 놓였다.

강릉시 '노 마스크 풀 파티' 호텔 고발키로…"명단도 반쪽 제출"

4일 강릉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주문진읍의 한 대형 호텔에서 수십 명이 풀 파티를 벌인 현장을 급습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간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

이와 함께 과태료 150만원을 부과했다.

강릉시는 이 호텔에서 세 차례에 공연 등이 예정돼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난달 30일 오전 호텔을 찾아가 숙박시설 주관 파티 등을 금지하라는 행정명령을 통보하고, 행사를 취소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또 지난 31일 오후 7시 15분께 다시 이 호텔 15층의 수영장(풀)을 점검하려고 했으나 호텔 측은 "VIP 고객의 사생활을 보호해야 한다"며 현장 접근을 사실상 거부했다.

이후 강릉시는 경찰과 함께 들어가 풀 파티 현장을 확인하고, 4일 오후 2시까지 당시 풀 파티에 참여한 사람들의 이름과 주소 등을 제출하라고 공문을 보냈으나 호텔 측은 20여 명의 명단만 보내왔다.

강릉시가 당시 풀 파티 현장을 덮치면서 현장에서 파악한 파티 참여자는 40여 명에 달해 호텔 측은 반쪽 명단만 내놓은 셈이다.

이에 따라 강릉시는 해당 호텔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입장을 정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우리가 파악한 인원은 40여 명인데 호텔로부터 제출받은 명단은 20여 명밖에 안 된다"며 "명단을 누락한 호텔을 경찰에 넘겨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방역지침을 어긴 호텔을 고발하는 것에 미온적인 직원들을 질책했다.

그는 "지난 3일 풀 파티 참가자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즉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고발하라고 지시했다"며 "방역수칙을 위반한 호텔을 영업정지한 것에 이어 고발까지 하는 것이 최초이다 보니 관계자들이 머뭇거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릉시 '노 마스크 풀 파티' 호텔 고발키로…"명단도 반쪽 제출"

현재 해당 호텔은 '정부 지침으로 부대시설 전체 이용이 불가능하다'고 고지해 놓은 상태다.

그러나 해당 호텔은 한 건물에 2개 법인이 숙박업 신고를 해 놓은 상태여서 이번에 영업정지를 받지 않은 법인은 여전히 영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