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 노조가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 난항으로 파업 위기에 직면하자 청와대를 찾아 도움을 요청했다.

사측과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공적자금 투입을 이유로 임금 인상 등 직원 처우 개선에 미온적이자 정부가 나서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배 서지 않게 도와달라"…HMM 노조, 파업위기에 청와대에 'SOS'

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 육상노조(사무직 노조) 김진만 위원장과 해원 노조(선원 노조) 전정근 위원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내 연풍문에서 시민사회수석실 관계자를 만났다.

두 위원장은 HMM 직원들이 회사 회생과 해운 재건 계획을 위해 수년간 열악한 근무환경을 인내했지만 사측과 산업은행이 공적자금 투입을 이유로 임금인상에 난색을 보이는 상황을 전달하고, 파업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 국내 유일의 대형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파업에 돌입할 경우 수출 물류대란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전하며 노조가 파업에 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해원노조는 전정근 위원장 명의로 선원들의 열악한 처우를 호소하는 '대통령께 보내는 서신'도 전달했다.

전 위원장은 "대통령의 결단과 추진력의 결실인 해운 재건 계획으로 수출 대란은 물론 수출입기업 몰락도 막을 수 있었다"면서 "하지만 그 해운 재건에는 선원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교대자가 없어 1년 넘게 승선하는 등 어려운 상황을 더는 견디지 못하는 선원들이 떠나고, 배는 설 준비를 하고 있는데 정부와 회사는 배를 또 만든다는 자축만 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사람이 먼저다'라고 강조했는데 '배가 먼저다'라고 느껴지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떻게든 배가 서는 일이 없도록 파업에는 나서고 싶지 않지만 지금 형국이 저희를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면서 "배가 서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현재 HMM은 노사가 임금인상률과 격려금 규모와 관련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육상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해원 노조도 4차 협상 결렬 시 중노위 조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두 노조는 중노위 조정에서도 소득이 없으면 HMM 사상 첫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