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진행한 지난해에도 53억원 매출…'온라인 대박' 기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광역두만개발계획(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이하 GTI 박람회)를 올해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GTI박람회 올해도 온라인으로…메타버스·AI 통번역 시스템 결합

강원도는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원주 댄싱 공연장에서 개최할 예정인 '제9회 GTI 박람회'를 온라인으로 전환한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및 변종 바이러스 등으로 오프라인 행사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디지털 스튜디오 등 그동안 구축해온 노하우가 있는 데다 메타버스와 결합한 박람회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에 집중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조직위원회의 의견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지난해 제8회 GTI 박람회도 온라인으로 전환해 53억원의 매출을 올렸던 만큼 올해도 새로운 신화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공간을 초월한 '1년 내내 박람회'의 경우 온라인 플랫폼 고도화와 함께 메타버스 특·장점을 결합한 가상전시관을 도입하기로 했다.

수출 상담은 국내 처음으로 AI 통·번역 시스템을 도입한다.

기존의 온라인 화상상담 시스템과 차별화한 것이다.

국내외 바이어 300여 명을 온라인 공간으로 초청해 도내 기업과 1대 1 비대면 수출 상담을 추진한다.

또 국내 유망 MD 30여 명을 초청해 도내 중소기업 제품의 구매 상담을 주선해 중소기업 제품의 백화점 등 대형유통사 입점 기회를 마련한다.

도청 내에 마련된 글로벌 디지털 스튜디오와 박람회 스튜디오, 국외 현장 등 다차원 프로모션 등을 통해 수출과 내수판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최기철 도 중국통상과장은 "메타버스와 AI 통·번역 시스템을 결합한 플랫폼 개발을 통해 도내 기업의 매출을 극대화하는 대박 온라인 박람회로 알차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