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만난 39세차 여성 A씨 사진 확산
A 측 변호인 "사진 주인공 A씨 아니다" 부인

사진 당사자 "허위사실 유포…전부 고소"
김용건/사진=한경DB

김용건/사진=한경DB

배우 김용건(76)이 13년간 만나온 여성 A씨(37)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이들과 관련 없는 여성의 사진이 확산해 논란이 일고 있다.

마치 A 씨 사진인 양 자신의 얼굴이 공유된 것을 알게 된 B 씨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경찰서에 다녀왔다. 전부 고소하겠다. 제보해달라"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A 씨 변호인 선종문 변호사는 한경닷컴에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간 사진 속 인물은 A 씨와 무관한 분이다"라며 "애꿎은 여성에게 정신적 충격 가하는 범죄가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선 변호사는 "A 씨는 범죄의 피해자다. 지나친 신상에 대한 관심, 신상 공개 등은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 자제를 부탁드린다"면서 "A 씨는 현재 자신의 신상정보가 털릴지도 모른다는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소 보도 후 김용건 씨 본인에게서는 연락이 한 번도 없었다"면서 "낙태를 권유하다 안되니까 '아이 낳을 거면 낳아라 양육비는 못 준다'고 했다. 그러다 A 씨가 변호사 선임했다고 하니까 그제야 입장을 바꾼 것이다"라고 불신을 내비쳤다.

앞서 A 씨는 13년 전 한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 김용건과 인연을 맺어 13년간 관계를 지속해 오다 지난 5월 임신 사실을 알렸다고 전해진다. 임신 사실을 들은 김용건은 A 씨에게 낙태를 강요했다는 혐의로 피소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