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제자 말 안 듣는다고…
태권도 관장, 보호대 없이 겨루기
턱뼈 가격해 전치 8주 부상
태권도 관장과 겨루기하다 턱 부상을 입은 중학생 /사진=SBS 캡처

태권도 관장과 겨루기하다 턱 부상을 입은 중학생 /사진=SBS 캡처

중학생과 겨루기를 하다 턱뼈를 부러뜨린 40대 태권도 관장이 검찰에 송치됐다.

4일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태권도 관장 A 씨는 지난 2월 도장에서 중학생 B 군을 발로 차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검찰에 넘겨졌다.

중학생 가족은 B 군이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관장이 훈육을 빙자해 사실상 폭행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SBS는 보도했다.

사건은 관장이 청소 지시를 하자 B 군이 짜증을 낸 것에서 시작됐다. 목격자인 B 군 형은 "동생이 '어이없네'라고 하자 (관장이) 머리를 두세 대 때리고 뺨과 뒤통수를 때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관장인 A 씨는 머리보호대 등 보호장비도 채우지 않은 상태로 B 군과 태권도 겨루기를 벌였다.

B 군이 공격하자 관장이 뒤돌려차기로 턱을 가격했다. 결국 B 군은 그 자리에서 실신했다.

B 군은 턱뼈 2개가 부러져 전치 8주 진단을 받았다. 심지어 다섯 달째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시달리고 있으며 앞으로 치아를 뽑아야 한다는 진단도 받았다.

태권도 관장은 "가르쳤던 아이들이 다쳐 안타깝고 죄송하다"며 "훈련이었을 뿐 다치게 할 생각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는 겨루기 당시 보호장비를 미착용한 것은 아이들이 장비를 불편해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