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기 부위에서 한 번 더 변이한 것…중화능 감소율 차이 없어"
전문가들 "전파시 방역에 부담…면밀한 역학조사로 추가 전파 막아야"
델타 플러스, 전파력 더 강할까…당국 "기존 델타와 비슷할 듯"(종합)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변이형인 '델타 플러스 변이'가 발견됐다.

일각에서는 델타 플러스 변이가 기존의 인도 유래 '델타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강하고, 백신 효과도 떨어질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위험도와 전파력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는 상태다.

3일 국내외 코로나19 연구자 등에 따르면, 델타 플러스 변이는 델타 변이에 'K417N'라고 불리는 돌기 단백질 변이가 하나 더 생긴 것을 말한다.

K417N은 베타 변이(남아공발)와 감마 변이(브라질발)에서 발견된 단백질 변이인데, 지금까지 나온 변이 가운데 백신의 효과가 가장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전파력이 강한 베타 변이의 특성을 물려받은 점에 비춰 기존의 델타 변이에 비해서도 전파력이 강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러스가 세포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일종의 문고리 역할을 하는 세포의 수용체와 바이러스의 돌기가 결합해야 하는데, 델타 변이는 결합이 보다 쉽도록 변이를 한 것"이라며 "델타 플러스 변이는 바뀐 돌기 부위에서 한 번 더 약간 변이가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델타 변이는 현재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바이러스로, 영국 유래 '알파 변이'보다 전파력이 1.64배 강하고, 입원 위험 역시 2.26배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다만, 델타 플러스 변이의 정체를 파악하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이 변이는 지금까지 20여 개국에서 발견됐지만, 위험도와 전파력을 확인할 만큼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델타 플러스 변이 바이러스가 위험도와 전파력 등의 측면에서 델타 바이러스와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단장은 "변이의 영향을 현재까지 살펴본 바, 아주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판단"이라며 "WHO나 미국, 영국 등에서도 델타 플러스 변이를 델타 변이와 같이 묶어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하는 중화능의 감소율도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화능이 감소하면 그만큼 바이러스에 취약해진다는 의미인데, 델타 변이를 비롯해 베타·감마형 변이는 일반 바이러스 대비 중화능을 2.4∼5.1배 감소시킨다.

델타 플러스 변이는 이와 비슷한 2.7∼5.4배의 중화능 감소율을 보인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백신 접종 이후 2주가 지나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돌파 감염'의 위험성이 델타 플러스 변이와 상관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는 입장이다.

이날 국내에서 델타 플러스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처음 확인된 국내 확진자 2명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돌파 감염 사례였다.

델타 플러스는 델타 변이에서 파생된 유형으로 그 아래에 AY1, AY2, AY3 등 크게 3종류의 유형이 있는데, 확진된 2명은 각각 AY2와 AY3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델타 플러스 변이가 발견된 미국, 멕시코와 영국 등 유럽에서도 기존 델타 변이와 다른 양상을 보인다는 사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전파력이나 돌파감염 위험성이 높다는 연구 보고도 아직 없으며 국내에서 발생한 두 케이스만 가지고 돌파감염 위험성을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델타 플러스, 전파력 더 강할까…당국 "기존 델타와 비슷할 듯"(종합)

국내 감염병 전문가들은 델타 플러스 변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만큼 국내에서 추가 전파를 최대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 2명이 확인됐는데 어디서 감염됐는지, 추가 전파가 이뤄졌는지, 역학조사를 정말 잘해야 한다"며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에서만 전파됐는지, 지방까지 간 것인지 종합적으로 판단해 방역 정책을 세워야 한다"며 "전파력이 강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추정하건대 전파력은 델타 변이에 못지않고 치료제와 백신을 회피하는 능력도 클 것으로 보여 국내에서 전파된다면 방역에 문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다만, 델타 변이와 유사하기 때문에 방역은 똑같이 하면 된다"며 "개인방역이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하고, 백신 회피를 고려해 접종을 했더라도 마스크 착용을 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은 이날 국내에서도 델타 플러스 변이 감염자가 2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염자 중 1명은 해외 여행력이 없는 40대 남성이며, 가족과 직장동료 등 접촉자를 검사한 결과 현재까지는 동거가족 1명만 확진된 상태다.

나머지 1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