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학급 843명 규모로 2024년 개교 목표…"과밀학급 해소"

제주시 서부중학교(가칭) 설립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

제주 서부중 설립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추진 탄력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28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교육부 2021년 정기 2차 중앙투자심사에서 서부중 신설에 대한 재심사 결과 설립을 승인받았다고 3일 밝혔다.

다만 부대의견으로 학생 통학 안전대책(도로 개설, 보행로·차로 분리, 버스 노선 확보 등)을 이행하라는 권고사항이 제시됐다.

서부중이 개교하면 제주시 서부지역 중학교 과대·과밀학급을 해소하고, 원거리 통학 불편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시 외도1동 부지 2만5천868㎡에 설립 추진되는 서부중은 30학급(특수 1학급 별도) 843명 규모로 2024년 3월에 개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학급 규모가 애초 계획했던 36학급에서 30학급으로 줄었는데, 이는 중앙투자심사를 위한 학교 설립의 적정성·타당성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서부중 개교 후에도 인근 중학교의 학급수를 유지하기 위해 조정한 것이라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교육청은 현재 제주시에 도시관리계획 시설(학교) 결정을 신청한 상태며 결정 이후에 토지 매입, 설계, 공사 등의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 밀집도를 낮춰야 하는 상황에서 서부중 신설은 반드시 필요한 교육여건 개선 사업"이라며 이번에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설립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했다.

교육청은 2017년부터 서부중 설립을 추진해왔으나 2018년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과 함께 학교 위치를 변경하라는 부대조건이 제시됐고, 이후 설립 예정지를 정했으나 부지 매입에 난항을 겪다가 예정지를 변경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