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 불법집회'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 내일 소환조사

경찰이 민주노총이 주도한 서울 7·3 도심 집회와 관련해 양경수 위원장을 4일 소환 조사한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내일 오후 2시 양 위원장을 서울 종로경찰서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엄정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양 위원장을 상대로 노동자대회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천여명(주최 측 추산)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후 참가자 중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4일과 9일, 16일 총 3차례 양 위원장에게 종로서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으나, 양 위원장은 3번째 출석 요구 최종시한인 23일까지 경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양 위원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위원장은 경찰에 연기요청서를 제출해 8월 초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7일 양 위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지난 5∼6월 열린 민주노총 집회와 관련해 조사했다.

당시 7·3 전국노동자대회는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경찰은 양 위원장과 김호규 전국금속노조 위원장 등 일부 집회 참가자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휴대전화 등에서 7·3 집회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은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한 뒤 현재까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23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지난달 20일 민주노총 부위원장 1명을 첫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이날까지 모두 16명을 조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