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신입 직원의 기본 연봉을 30%가량 올리기로 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골드만 삭스는 1년차 사원급(analyst)의 기본 연봉을 종전 8만5천달러에서 11만달러(약 1억2천600만원)로 올리고 2년차는 9천500달러에서 12만5천달러로 인상하기로 했다.

또 대리급(associate) 1년차 기본 연봉은 12만5천달러에서 15만달러로 조정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저널은 골드만삭스의 이번 연봉 인상 조치는 JP모건, 씨티그룹, 모건스탠리 등 다른 투자은행의 연봉 인상 결정을 뒤따르는 것이지만, 이번 조치로 골드만삭스의 신입 직원 연봉이 가장 높은 수준이 된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공개 같은 IB의 일감은 오히려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난 가운데 비대면 근무로 투자은행의 저연차 직원들에게 지난해는 특히 힘든 시기가 됐다고 저널은 연봉 인상의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올해 초 골드만삭스 1년차 직원 13명은 한 설문 조사에서 자신들의 주간 평균 근무 시간은 95시간 이상이며 하루 수면 시간은 5시간에 불과한 것으로 답했다.

골드만삭스 신입 직원 기본 연봉 1억2천600만원…30% 인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