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80억 투입해 2022년까지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 구축' 완료

경기도가 80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완료 예정인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 구축' 계획.경기도 제공





경기도의 용인~이천 구간 등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 구축사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이는 민선7기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가운데 설계가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3일 도에 따르면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 구축사업은 지역 간 단절된 자전거 도로망을 연결해 도민들에게 편리한 자전거 이용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는 민선7기 공약사업이다.

용인시 처인구 삼가동에서부터 이천시 호법면 장암천 합류지점까지를 잇는 20.9km와 여주시 흥천면 하다리에서 금산면 이포리까지 5.4km를 연결해 총 26.3km의 경기 동남권 자전거도로망을 만드는 것이 골자다.

도는 현재 용인~이천 20.9km 구간은 설계를 완료하고, 여주 구간 5.4km 구간은 8월 중 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산지, 농지전용 협의 등 기타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2년 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80여억원(도비 30%, 시군비 70%)이 투자될 전망이다.

도는 특히 여주구간 설계는 여주시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이용자들이 남한강의 자연경관을 즐기며 라이딩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용인~이천구간의 경우 이용자 안전성과 기 설치된 자전거도로와의 연계를 중점으로 최대한 하천을 따라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방안을 설계에 반영했다.

한편 도는 자전거 도로 내 안전시설물을 충분히 설치해 자전거 교통사고 예방과 이용자 편의 증진 등의 일환으로 일정구간 마다 휴게시설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이 완공되면, 경기도를 원형으로 순환하는 자전거길이 완성된다”며 “자전거를 이용해 경기도 곳곳의 자연과 문화·역사 자원을 만끽할 수 있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급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