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수도권, 4일 비수도권, 5∼6일 이틀간 전 지역 예약 가능
택배근로자·환경미화원 등 필수업무 종사자 등 200만명 대상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행 중인 가운데 3일부터는 수도권을 시작으로 만 18∼49세(1972∼2003년 출생자) 연령층 중 우선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3분기 주요 접종 대상인 18∼49세 가운데 택배 근로자나 환경미화원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약 200만명이 이날 오후 8시부터 순차적으로 사전 예약을 한다.

접종 대상자는 필수업무 종사자(대중교통 근무자, 택배근로자, 환경미화원, 콜센터 종사자 등), 접종 소외계층(장애인,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자(학원·청소년 관련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일반·휴게음식점, 노래연습장, PC방 등) 종사자 등이다.

추진단은 접종 대상자가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으로 나눠 사전 예약을 받는다.

우선 이날 오후 8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하루 동안은 수도권 청장년층 우선접종 대상자가 예약할 수 있고, 비수도권 대상자 예약은 4일 오후 8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는 지역구분 없이 예약 기회가 주어진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서울시 3차 자율접종 사전예약이 3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며 "안내문자 등을 받으신 대상자들은 빠짐없이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이달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전국의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한다.

이 중 오는 17∼29일 접종자는 화이자 백신, 이후 8월 30일부터 9월 11일 사이에 접종 일정이 잡힌 대상자는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다만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이 일부 변경될 수 있다"면서 "변동된 내용은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자체 자율접종은 지난달 13일부터 진행된 1회차(서울·경기 34만명), 같은 달 26일 시작된 2회차(전국 65만명)에 이어 3번째다.

한편 일반 18∼49세 연령층의 사전 예약은 오는 9∼18일 10부제에 따라 진행된다.

접종 기간은 이달 26일부터 내달 30일까지다.

발달 장애인 등에 대한 사전 예약도 곧 시작된다.

방역수칙 이행이 어려운 발달 장애인(24만8천명), 심장·간·장루·요루 장애인(3만4천명),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이용자(1만4천명) 등 약 29만6천명은 오는 5일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 누리집이나 콜센터, 보건소 현장 예약 등을 통해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접종은 이달 26일 시작되며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4주 간격으로 맞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