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제15회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산될 전망이다.

포항시는 오는 12∼15일 개최 예정인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을 취소하는 방안을 최근 경북도와 해양수산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해양스포츠 선수단과 동호인 약 3천명이 모이는 행사를 치르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서다.

시 관계자는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개최 취소를 건의하고 답변을 기다리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제전은 요트, 카누, 철인3종, 핀수영 등 정식종목 4개와 바다수영, 드래곤보트, 고무보트, 비치발리볼 등 번외종목 및 체험종목으로 치러질 예정이었다.

포항=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