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10개 농가에 항공방제 적용
폭염 속 인명피해 예방 효과도
충남 태안군의 병해충 항공방제 사업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태안군 원북면에서 드론을 이용해 항공방제를 하는 모습.  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의 병해충 항공방제 사업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태안군 원북면에서 드론을 이용해 항공방제를 하는 모습. 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이 무인헬기와 드론을 이용한 항공방제에 성과를 내고 있다. 부족한 일손을 해소하고 벼 생산성을 높여 농촌의 디지털 혁신 성공사례로 떠올랐다.

2일 태안군에 따르면 군은 2018년 농촌 노동력의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무인헬기 및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 항공방제사업을 시작했다. 첫해에는 군내 총 6006㏊의 논을 대상으로 항공방제를 했다. 이후 매년 방제 면적을 늘려 올해는 2018년보다 2.4배 늘어난 1만4614㏊의 논에서 무인헬기 23대, 드론 71대를 활용해 항공방제를 하고 있다.

대상 농가도 2018년 3766개에서 올해 4410개로 확대되는 등 지역 농업인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 태안군 관계자는 “무인헬기 1대가 50곳의 농가를 방제할 수 있어 일손 부족 해소는 물론 쌀 생산 안정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인헬기 및 드론을 활용한 방제는 기존 헬기 항공방제와 달리 작물 밑부분까지 약제가 침투되는 장점이 있다. 인력 살포 대비 약제 비산량도 적어 병해충 예방 효과가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폭염 속 과도한 농작업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에도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태안군은 농업용 무인헬기 및 드론 확대를 위해 최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TTA는 무인헬기 및 드론에 비행 데이터 기록 장치(DFDR)와 분사량 측정 장치를 부착해 항공방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태 TTA 정보통신시험인증연구소장은 “농업 분야에서 산업용 드론 활용에 대한 신뢰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령화로 인한 농촌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나아가 농가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군은 앞으로 TTA와 항공방제에서 세부적으로 잡초방제, 직파재배, 시비, 병해충 예찰 및 생육상태 확인 등 다양한 부분에 드론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디지털 농업기술 보급 확대로 군 농업인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태안=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