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유통가가 방역 조치 강화에 나섰다.

부산시는 신세계 센텀시티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지금까지 직원과 접촉자 등 12명이라고 2일 발표했다.

1일 이후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백화점을 다녀간 검사 대상자 1600여명 가운데 지금까지 752명이 조사를 마쳤다.

신세계 센텀시티점은 여름 성수기지만 이례적으로 정기 휴무일을 앞당겨 이날 하루 문을 닫고 내부 방역에 나섰다.

신세계 센텀시티점 명품매장에서 대거 확진자가 나오자 부산지역에 4개 백화점을 운영하는 롯데백화점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롯데백화점도 직원 건강관리실에 자가 진단 키트를 비치하고 조금이라고 증상을 느끼는 직원이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출근하자마자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QR코드 등으로 자가 진단 설문조사도 진행한다.

매장 출입자에 대한 QR 체크인과 함께 사전 안심콜 등으로 매장 출입자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백화점 자체 방역 강화조치에도 내부 명품 매장에 대한 관리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백화점 전체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명품 매장에 대해서는 백화점의 통제는 한계가 있기 마련이라는 것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명품 매장 내 동시 입장 고객 수를 제한하고 발열 체크 등 방역 조처를 하고 있지만 최근 소비가 명품쪽으로 많이 몰리면서 방역에 허점이 드러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지난 28일부터 5일 연속 확진자가 발생한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샤넬 매장 관련해 대형 쇼핑시설의 코로나19 대응 강도를 높일 것을 요구했다.

미래정책은 “대형 쇼핑시설 방문객은 여러 매장을 방문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중대본 등 방역당국은 QR·전화를 통한 방문기록을 현행 입장 시에만 할 게 아니라 개별 매장 방문 때마다 의무적으로 하도록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정책은 “대형 쇼핑시설 방문객은 광역단위여서 타 지역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중대본 대책과 별도로 동남권 메가시티 지역인 부산시-울산시-경남도 간 ‘방역 메가시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