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은 매일 등교하는 어린이들에게 무료로 빵을 나눠온 제빵사 김쌍식(47)씨 등 5명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일 밝혔다.

LG복지재단에 따르면 경남 남해에서 빵집을 운영하는 김씨는 동네에서 '빵식이 아재'로 불린다.

그는 1년3개월째 매일 등교하는 아이들에게 무료로 줄 신선한 빵을 새벽부터 만들어 내놓는다.

남해 장애인 복지시설과 자활센터에서도 매주 빵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김씨가 한 해 동안 10여개 단체에 기부한 빵은 2천만원어치가 넘는다.

김씨는 "어릴 때 힘들게 자라서 그런지 주변 사람들이 나처럼 배고프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빵 봉사를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에게 계속 빵을 나눠주고 싶다"고 말했다.

등굣길 어린이에 매일 빵 나눔한 김쌍식씨 등 5명 'LG 의인상'

또 다른 LG 의인상 수상자는 경남 울산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김연휴(48)씨다.

김씨는 1993년 강원도 홍천 소재 고아원에서 무료 미용 봉사를 시작해 현재까지 28년간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김씨는 매주 중증 장애인 거주시설과 요양병원 4곳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한다.

그동안 김씨의 도움을 받은 이웃은 4천명이 넘는다.

물에 뛰어들어 익사 위기에 처한 이웃의 생명을 구한 이동근(46)씨, 소윤성(30)씨, 최진헌(39) 소방장 등 3인도 LG 의인상을 받았다.

이동근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자전거를 타고 경남 함안군 광려천 둑길을 지나다가 하천에 빠진 초등학생 세 명을 목격하고 물에 뛰어들어 이들을 모두 구조했다.

당시 학생들은 물놀이를 하다가 장마로 수심이 불어난 하천에서 허우적대던 상황이었다.

이씨는 "세 번째 아이를 구하러 갈 때는 체력이 떨어져 잘못하면 같이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으나 의식을 잃어가는 아이의 모습을 보고 다시 힘을 냈다"고 말했다.

소윤성씨는 지난 6월30일 제주 건입동 산지천 근처에서 바다로 떠밀려가는 초등학생을 목격하고, 물속으로 뛰어들어 아이를 구조했다.

소씨는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자마자 몸이 먼저 반응했다"며 "과거 해병대 수색대 복무 시절 받았던 인명구조 교육 덕에 아이를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인천서부소방서 최진헌 소방장은 지난 6월25일 오전 야간근무 후 자전거로 퇴근하던 중 서울 성산대교 인근에서 한강에 빠진 50대 남성을 발견하고 강물에 뛰어들어 남성을 구했다.

옆에 있던 시민들도 구명환을 던져 남성을 구하는 최 소방장을 도왔다.

최 소방장은 소방관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구조에 함께 힘써준 시민들에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사회에 귀감이 될 만한 선행을 한 시민'으로 확대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157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