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작년보다 16% 줄어…4차 대유행 우려 이후 급감
코로나19로 인천 섬 관광객 37만명 감소…영흥도 직격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여파로 올해 상반기 인천 섬을 찾은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37만명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여객선을 타고 가야 하는 서해5도 등 먼 섬의 관광객 수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오히려 육지와 다리가 연결돼 쉽게 갈 수 있는 영흥도가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2일 인천시 옹진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백령도와 영흥도 등 옹진군 섬을 찾은 관광객은 모두 187만3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24만8천명보다 37만5천명(16%)이나 감소한 수치다.

특히 지난해 1∼6월 194만명이 찾은 영흥도의 관광객 수가 155만명에 그친 영향이 컸다.

지난해보다 39만명(20%)이나 줄었다.

백령도, 덕적도, 북도 등 인천 지역 다른 섬의 관광객 수는 지난해보다 다소 늘거나 비슷했다.

영흥도는 최소 30분에서 최대 4시간가량 배를 타고 가야 하는 다른 섬과 달리 육지와 연결된 대교가 놓여 있어 차를 몰고 쉽게 갈 수 있는 섬이다.

2010년 이후 영흥도를 찾는 관광객은 매년 300만명 안팎으로 옹진군 섬 전체 관광객 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가 올해도 계속 확산하면서 오히려 관광객들이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영흥도를 피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4차 대유행' 우려가 제기된 올해 4월부터 영흥도 관광객 수가 크게 줄었다.

4월 29만4천명, 5월 26만3천명, 6월 28만7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4∼36% 급감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했던 올해 2월과 3월 영흥도 관광객은 지난해보다 9%씩 늘었다.

영흥도는 장경리와 십리포 등 수영이나 갯벌 체험을 할 수 있는 해수욕장이 있고 시설이 좋은 펜션 등 숙박시설도 많아 매년 여름이면 서울 등지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4차 대유행이 가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해수욕장 개장도 다음 달 8일까지 연기되자 영흥도 상인들은 올여름 '대목'도 큰 기대를 하지 않는 분위기다.

영흥도에서 올해 3월부터 객실 10개짜리 펜션을 운영한 노모(41)씨는 "펜션은 집합 시설이 아니다 보니 개인공간이 거의 다 분리돼 있어 그나마 '괜찮지 않을까'하는 생각으로 문을 열었다"며 "5월까지는 그나마 괜찮았는데 4차 대유행이 심해지면서 예약 취소가 잇따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영흥도 관광객이 전년보다 많이 늘어 특수였다고 들었다"며 "코로나19 유행이 올해도 다시 반복되다 보니 피로감에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여서 관광객 수가 많이 줄어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옹진군 관계자는 "배를 타고 들어가는 섬 방문객은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전원 체온을 체크한 뒤 안심밴드를 손목에 차야 한다"며 "섬에 도착해서도 발열 검사나 안심밴드 착용 여부를 확인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안전하다는 인식이 많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영흥도는 개인 방문객이 차량을 몰고 드나들기 때문에 발열 체크를 하기가 어렵다"며 "그런 이유로 4차 대유행 이후 영흥도 관광객이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