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이전해 창업·연구 지원'…울산시, 지원 업체 8곳 선정

울산시는 신기술 창업 활성화 지원사업 대상으로 8개 업체를 선정해 창업과 연구개발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산·학·관이 보유한 유망 신기술을 수요 기업에 연결,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와 연구개발을 지원해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 육성하는 것이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가나공영, 에프엠브이, 플러스중전기, 아일, 플러스스튜디오 등 사업화 지원 분야 5개와 코어닷투데이, 힐릭스코, 헤로스바이오 등 연구개발 지원 분야 3개를 포함해 총 8개다.

사업화 지원 기업에는 최대 4천만원 한도로 기술컨설팅, 시제품 제작, 디자인 개발 등이 지원된다.

연구개발 지원 기업은 최대 1억7천만원 한도로 연구인력 인건비, 연구활동비, 연구과제추진비 등 혜택을 본다.

시는 2015년 울산과학기술원(UNIST)·울산기업협의회와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울산경제진흥원 주관으로 2016년부터 신기술 창업 활성화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참여한 30개 업체 중 8개 업체가 신기술을 적용한 창업에 성공해 77명의 고용을 창출했다.

12개 업체는 76억원에 이르는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시는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