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확산세 안 잡히면 조치
마트·백화점 시간 단축도 저울질
< 도심은 텅텅, 도로는 빽빽 >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맞은 1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 도심(왼쪽)은 텅 빈 모습이었다. 반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반포IC 일대는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량들로 정체를 빚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456만 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추산했다.  김범준 기자/뉴스1

< 도심은 텅텅, 도로는 빽빽 >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맞은 1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 도심(왼쪽)은 텅 빈 모습이었다. 반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반포IC 일대는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량들로 정체를 빚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456만 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추산했다. 김범준 기자/뉴스1

서울시가 오후 9시 이후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을 30% 줄이는 방안을 검토한다.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으려면 사람들의 이동량부터 줄여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이번주 확진자 발생 현황 등을 지켜본 뒤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8일 종료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단계 유지 및 추가 방역 강화 조치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1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오후 9시 이후 대중교통 투입 규모를 평소보다 30% 줄이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시행하고 있는 ‘오후 10시 이후 대중교통 20% 감축’ 조치의 강도를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는 의미다.

서울시 관계자는 “거리두기 4단계에 들어간 지 4주차인 8월 첫째 주에도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방역수칙을 높여야 한다는 데 대부분 방역 전문가가 동의하고 있다”며 “최근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강도 높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운행 제한과 함께 대형마트 백화점 놀이공원 등 대규모 이용시설 운영 시간 등을 제한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서울시 단독으로 추가 방역 강화 조치를 내리는 데 대해선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서울시는 중앙정부 및 경기도, 인천시와 함께 관련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방역당국도 수도권 방역 조치를 끌어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줄어들던 수도권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탓이다. 지난달 31일 신규 확진자(1442명) 중 수도권 비중은 68.5%(949명)였다. 1주일 전인 7월 26일(59.3%)보다 9.2%포인트 확대됐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전국의 방역단계를 올린 지 3주가 지났지만 일상 속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으면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3주 넘게 지속되면서 방역수칙 위반 사례도 크게 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8~24일 방역수칙을 위반해 적발된 식당·카페, 유흥시설 등은 8183곳에 달했다. 서울 진관동 은평제일교회 등 일부 종교시설은 행정명령을 어기고 1일 오전 11시 1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 예배를 진행했다.

정지은/이선아/장강호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