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차 대유행 억제를 위해 국무총리가 나서 “이동량을 20% 줄여달라”고 호소했지만 ‘여름휴가철 대이동’을 막진 못했다. 본격적인 여름휴가 기간이 시작되자 강원도에는 지난 주말 45만 명의 여행객이 몰려들었다. 피서지에서 집단감염 발생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엔 비상이 걸렸다.

1일 한국도로공사와 지자체 등에 따르면 전날 하루 고속도로를 이용해 강원지역을 찾은 차량은 총 76만8000여 대에 달했다. 평소 주말보다 20~30% 늘어난 규모다.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7월 31일 동해안 82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수는 모두 45만9297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같은 날(21만3392명)의 두 배를 넘는 수치다.

해수욕장 개장 이후 누적 피서객 수도 197만7254명으로 전년 대비 93% 불어났다. 일찍 찾아온 폭염이 지속되자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피서객들이 바다로 몰려든 것으로 풀이된다. 장기간 거리두기 규제로 국민의 방역 피로도가 커진 것도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도로공사는 지난달 30일 전국 고속도로에 총 530만 대의 차량이 쏟아져 나온 것으로 집계했다. 최근 10년 동안 여름휴가철 통행량 중 가장 많은 숫자다. 정부가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이동량 감소를 요청했지만 효과를 보지 못한 것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달 26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민의 이동량을) 제어하지 못하면 8월 말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2000~3000명으로 갈 수 있다”며 “이동량을 20% 정도 줄이면 1000명대 수준에서 관리가 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사람들이 수도권(4단계)보다 거리두기 단계가 낮은 지역으로 몰리는 ‘풍선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강원 양양군은 지난달 31일 0시 기준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에서 3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이로써 동해안 6개 시·군 모두 3단계를 적용 중이다.

동해안 지자체들은 해수욕장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강릉시는 수십 명이 참여하는 풀 파티를 지난달 31일 벌인 시내 A호텔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간 영업정지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지자체들은 “피서객 증가에 따른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