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사진은 31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된 벽화/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사진은 31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된 벽화/사진=연합뉴스

한 보수 유튜버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쥴리'는 윤 전 총장 부인 김 씨를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의혹으로부터 비롯된 예명이다.

31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한 보수 유튜버가 김 씨 얼굴을 비방한 '쥴리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를 칠해 덮었다고 밝혔다.

검은색 페인트 칠 위에는 노란색 글씨로 "페미, 여성단체 다 어디 갔냐?" 등의 문구가 적혔다.

앞서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앞에 윤 전 총장 아내 김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해당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고,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다.

벽화에 나열된 남성의 이름들도 윤 전 총장을 비방할 목적의 문건에서 거론된 인물들이다. 김 씨는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이 벽화는 지난달 해당 건물에 새로 입주한 서점 대표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서점 관계자는 전날 '쥴리 벽화' 문구를 지운 채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서점 측은 벽화 위에 건 현수막을 통해 "맘껏 표현의 자유를 누리셔도 된다"며 누구든지 낙서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