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 타는 게 아니라 권민아와 말이 안 통한다고 생각했다"
권민아 /사진=한경DB

권민아 /사진=한경DB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다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이러한 가운데 '양다리 논란'을 일으킨 전 남자친구 A 씨가 입장을 전했다.

A 씨는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리지 않은 나이에 호기심으로 연예인과 바람을 피운 일에 대해 마땅히 받아야 할 비판이고 입이 열 개여도 할 말이 없다”며 “제 이러한 행동으로 일이 커졌기에 사실이 아닌 기사 내용들과 욕설들도 아무런 해명 없이 받아들이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많은 사람이 해명을 요구하는 상황에서도 단 한 번도 제 오해를 풀고자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는 일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제 와서 이렇게 글을 적는 이유는 제가 침묵하면 할수록 일이 더 악화되고 상황이 안 좋아지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다"라며 "제가 권 씨와 잠시 같이 지내는 동안 왜 권 씨에게 뺨까지 맞았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고 같이 지내는 동안에 저에게 밥을 사주고 평범한 옷 몇 벌 사준 것과 술에 취해 본인의 끼던 루이비통 팔찌를 저에게 준 것 이외에 금전적으로 받아본 것 없다"고 말했다.

A 씨는 "현재 제가 잠수를 타는 게 아니라 그냥 권민아와 말이 안 통한다고 생각했었다. 내가 무슨 말을 해도 나는 가해자라고 하고 본인은 피해자라고 하니 솔직히 더 이상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잘 몰랐었다. 이 일이 있은 후에 저도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서 정신과를 다니면서 약을 복용하며 권 씨에게 오는 연락을 답장하지 않고 지내왔다"고 전했다.

A 씨는 권민아가 극단적 시도를 한 후 권 씨 어머니에게 메시지가 왔다며 "권민아의 수술 사진, 바닥에 피가 흥건한 사진 20장 정도를 내게 보내어 왔다. 제가 침묵으로 일관한 결과인 것 같아 너무나도 죄책감 들고 많은 사람이 저에게 살인자라고 쪽지를 보내오면서 앞으로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는지 너무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또 A 씨는 "제가 바람피운 것에 대하여 평생 뉘우치며 살겠다. 또 앞으로 권 씨와 절대 엮이지 않겠다.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 29일 오전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현재 권민아는 봉합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