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50.4로 시장 전망 못 미쳐…원자재·폭우·코로나 복합 부담
중국 제조업 PMI 17개월래 최저…경기둔화 우려 커져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지면서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가 한층 커졌다.

31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7월 제조업 PMI는 전달의 50.9보다 낮아진 50.4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의 충격이 가해진 작년 2월 이후 가장 낮았다.

7월 제조업 PMI는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50.8에 미치지 못했다.

중국의 월간 제조업 PMI는 올해 들어 지난 3월 51.9로 정점을 찍고 나서 4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기업 관계자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는 제조업 PMI는 관련 분야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다.

50을 기준선으로 해 이보다 위에 있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이보다 밑에 있으면 경기 위축 국면에 있다고 본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제조업 경기 확장 속도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중국) 경제의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7월 제조업 PMI 하락에는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급등, 허난성 일대의 대규모 폭우 피해로 이어진 기상 이변, 난징에서 시작된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인한 경제 활동 위축 등 변수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7월 경기 지표가 예상보다 좋지 않게 나오면서 하반기에 경기가 너무 빨리 식지 않도록 관리하려는 중국 정부의 부담은 한층 커지게 됐다.

실제로 지난 1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에 힘입어 18.3%까지 올랐지만 2분기에는 7.9%로 낮아졌다.

시장에서는 3분기와 4분기로 갈수록 분기 경제성장률이 더욱 낮아지는 '상고후저' 흐름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한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27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 업데이트에서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기존의 8.4%보다 0.3%포인트 낮은 8.1%로 내렸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9일 은행 지준율을 0.5%포인트 내려 1조위안(약 177조원)의 장기 자금을 공급한다고 발표하면서 작년 4월 이후 15개월 만에 다시 지준율 인하 정책 카드를 꺼내 선제 대응에 나선 바 있다.

한편,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하는 비제조업 PMI도 7월 53.3으로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