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1일 0시 기준으로 직전 24시간동안 1539명 늘어 누적 19만8345명에 이르렀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이 밝혔다.

전날의 1710명보다는 171명 줄어 일단 1500명대로 내려왔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우세종이 됐고 이동이 많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까지 겹쳐 언제든 확진자 규모가 다시 증가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466명, 해외유입이 73명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 1212명으로 1000명대를 넘어선 뒤 25일째 네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1487명→1318명→1363명→1895명→1674명→1710명→1539명이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