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건축문화제, 코로나19 시대 '뉴노멀' 주제로 11월 개최

2021 인천건축문화제가 11월 5∼10일 인천시청과 인천건축사회관 등지에서 열린다.

인천시와 인천시건축사회는 건축사와 대학교수 등 25명으로 행사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새로운 기준인 '뉴노멀'을 행사 주제로 선정하는 등 행사 세부 계획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23회를 맞는 인천건축문화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새롭게 재편되는 사회 환경에 따라 삶의 방식이나 공간인식의 변화 가능성을 살펴보고, 새롭게 구성될 기준이 어떻게 보편화 과정을 밟게 될지 탐구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인천건축문화제는 인천시건축상 시상식, 건축사작품전, 건축 학생 공모전, 도시건축 사진 공모전, 학생 건축 백일장, 건축물 그리기 대회, 제로에너지 건축물 디자인 공모전, 스마트 에코시티 콘퍼런스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된다.

8월부터 각 행사 출품작 접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부 행사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2021 인천건축문화제 조직위원장인 강신원 건축사는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닌 인천건축문화제는 올해에도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통해 건축을 널리 알리는 문화축제로 꾸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