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주병진(62)씨가 사우나 탈의실에서 40대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주씨의 폭행 사건 수사를 마치고 검찰에 송치했다.

주씨는 지난달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 사우나 탈의실에서 피해자 A씨와 대화를 나누던 중 언성을 높이고 목 부위를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내 자수성가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를 구상하던 중 젊은 시절 일터에서 만난 적이 있는 주씨를 우연히 다시 마주쳐 당시 이야기를 꺼냈는데 갑자기 욕설하며 폭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당시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