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6월 산업생산 보합…자동차 늘었지만 기계장비 부진

자동차 부문이 호조를 보였지만 기계장비 업종이 부진하면서 6월 부산지역 광공업생산이 보합세를 나타냈다.

동남지방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6월 부산지역 광공업 생산은 지난해 같은 달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출하는 0.2%, 재고는 4.0% 각각 줄었다.

광공업 생산은 기계장비와 전기·가스기업이 각각 21.7%와 9.1% 감소했는데 자동차와 고무 및 플라스틱 부문이 각각 18.2%와 34.6% 증가하면서 전체적으로 보합세를 유지했다.

소비 동향을 보면 대형소매점 판매가 보복 소비 영향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7.7% 증가했다.

백화점이 11.1%, 대형마트가 3.0% 늘었다.

상품군별로는 신발·가방, 오락·취미, 의복, 음식료품 등이 증가했으며 가전제품과 화장품은 감소했다.

건설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모두 부진하면서 수주액이 1조2천683억원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42.0%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