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 2개 중 1개 사용 흔적 발견
숙박객, 해운대구청에도 민원 접수
부산 해운대 호텔에서 숙박객에게 제공한 '재사용 의혹 칫솔'. /사진=연합뉴스

부산 해운대 호텔에서 숙박객에게 제공한 '재사용 의혹 칫솔'. /사진=연합뉴스

부산 해운대구 한 유명 호텔에서 사용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칫솔이 숙박객에게 서비스돼 논란이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한 유명 호텔을 찾은 A씨는 호텔로부터 제공받은 새 칫솔에서 이물질을 발견했다.

1박 2일 일정으로 이 곳을 찾은 A씨는 동행자 몫과 함께 칫솔 2개를 지급받았고, 이중 1개의 칫솔에서 누군가 사용한 듯 칫솔 바닥에 하얀 치약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었다는 주장이다.

A씨는 호텔 측에 항의한 뒤 새로운 칫솔 3개를 받았고, 관할 지자체인 해운대구청에도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호텔에서 숙박객에게 제공하는 칫솔은 1차 비닐포장, 2차 종이상자로 포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측은 "오염이 사실이라면 유통과정에서 문제됐을 수 있다"면서 "납품사나 유통과정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