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9일부터 10부제 사전예약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만 18∼49세(1972년 1월1일∼2003년 12월31일 출생)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다음달 26일부터 시작된다. 같은 연령층 200만명을 대상으로 한 지방자치단체의 자체 접종도 다음달 17일부터 시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30일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18세∼49세 국민 1777만명(지자체 자체접종 200만명 포함)에 대한 1차 접종이 다음달 26일부터 9월30일까지 시행된다.

이들은 화이자·모더나를 전국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 중 희망하는 기관에서 접종할 수 있다. 사전예약은 다음달 9일부터 9월17일까지다.

다음달 9∼18일에는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10부제 예약이 우선 진행된다. 이어 다음달 19일∼21일에는 연령대별 추가 예약이 이뤄진다. 같은 달 22일부터 9월17일까지는 18∼49세 전체에 대한 추가 예약과 함께 기존 예약 변경도 가능하다.

10부제 예약 미참여자도 이용 가능하다.

18∼49세 가운데 각 지자체가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200만명은 다음달 17일부터 9월11일까지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다.

지자체 우선접종 대상은 음식점·노래연습장·PC방을 비롯한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의 종사자, 장애인·외국인 근로자·유학생을 포함한 접종 소외계층, 대중교통·택배근로자·환경미화원을 비롯한 필수업무 종사자, 학원 교사를 포함한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자 등으로 각 지자체에서 자율적으로 선정한다.

사전 예약 시기는 다음 달 3∼6일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