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m 높이 지붕에서 작업하다 추락한 50대 노동자 숨져

경남 김해에서 지붕 슬레이트 제거 작업을 하던 노동자 1명이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30일 김해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분께 김해 진영읍 한 공장에서 A(54)씨가 10m 높이 지붕 위에서 떨어져 숨졌다.

A씨는 석면 해체공사 현장에서 지붕 슬레이트 제거 작업을 하다가 지붕이 파손되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