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있는 바닷가 향해 골프공 친 남성
"물고기한텐 사과했어요" 비아냥
"골프공 맞을까 무섭다" 비난 쇄도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울산의 한 해수욕장에서 바다를 향해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울산 진하 해수욕장 OOO 골프남'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해당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더욱이 남성이 골프공을 치는 방향의 바다에서는 서핑을 하고 있는 사람도 여럿 있었다.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작성자 A 씨는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사람들이 있건 없건 버젓이 바다를 향해서 골프공을 날리는 사람이 있어 서핑 커뮤니티에 올렸었다"며 "그러나 잘못을 반성하거나 뉘우치기는커녕 답변이 가관"이라고 적었다.

실제로 해당 남성은 서핑 커뮤니티에서 '사과할 마음은 없냐'는 질문에 "누구한테요? 바다의 물고기한테요?"라고 비아냥댔다. 또 "바다에 공 주우러 가야겠다", "티샷 실력 좀 더 늘려 오겠습니다!" 등의 댓글도 달았다.

누리꾼들은 "근처 지나가다 골프공 맞을까 무섭다", "말이 안 나온다", "비상식적인 것도 여러 종류가 있다", "가장 큰 잘못은 자기가 잘못을 하고도 그게 잘못인지 모른다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