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화에 알코올 소독제 뿌려 불 붙이고
공공장소에서 춤 강요·드라이기로 폭행
강원도 강릉의 공군부대에서 선임병들이 후임병을 상대로 수개월간 집단 폭행과 성추행, 감금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군인권센터

강원도 강릉의 공군부대에서 선임병들이 후임병을 상대로 수개월간 집단 폭행과 성추행, 감금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군인권센터

강원도 강릉의 공군부대에서 선임병들이 후임병을 상대로 수개월간 집단 폭행과 성추행, 감금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군인권센터는 제18전주비행단 공병대대의 생활관과 영내 등에서 선임병들이 병사 1명을 상대로 최근 4개월동안 지속적인 괴롭힘과 폭력을 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공병대대 소속 병사 6명은 후임병에게 '딱밤 맞기 게임'을 빌미로 이마를 수시로 때리거나 성추행하고, 1시간 가까이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지난 6월에는 일과시간 종료 뒤 선임병들이 피해자를 부대 용접가스 보관창고로 데려가 감금한 후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폭언했고, 가스가 보관된 창고 내로 불을 던지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또 피해자가 가까스로 탈출하자 "다음에도 잘못하면 여기 가두겠다"고 협박하고, 전투화에 알코올 소독제를 뿌려 불을 붙이거나 공공장소에서 춤을 강요하고, 헤어드라이어 열기를 이용해 폭행하기도 했다는 게 센터 측 폭로다.

센터는 참다못한 피해자가 신고해 피해자 조사는 이뤄졌지만 이후에도 피해자와 가해자의 제대로 된 분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생활관만 분리해 식당 등 편의·복지시설에서 계속 마주쳐야 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공군은 지난 21일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안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법과 규정에 다라 엄중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