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63억 상당 부동산…채무는 31억
이태한 靑사회수석, 다주택…"주택 1채는 13분의2 지분 상속받은것"


지난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이 48억7천900만원의 재산을, 박형준 부산시장이 42억3천800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05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30일 관보에 게재했다.

오세훈 시장의 총재산은 보궐선거 후보 등록 당시(59억3천86만원)에 비해 10억원 넘게 줄었다.

오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연립주택(24억6천500만원), 본인 명의의 서울 광진구 아파트 전세권(11억5천만원), 배우자 명의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임야 3곳(1억3천400만원) 등 37억7천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신고했다.

이 중 임야 3곳과 관련해 오 시장의 배우자는 각 지번의 지분 8분의 1씩을 보유하고 있었다.

오 시장은 본인의 사인간 채무 3억8천만원, 배우자의 사인간 채무 5억원과 금융기관 채무 2억원을 함께 신고했다.

대치동 연립주택의 임대보증금까지 합친 채무 총액은 23억8천만원에 달한다.

박형준 시장은 63억 상당의 부동산을 신고했다.

부동산 재산에는 배우자 명의의 해운대 엘시티 아파트 21억1천500만원, 해운대 근린생활시설 20억5천만원, 기장군 근린생활시설 6억원, 본인 명의의 기장군 근린생활시설 5억7천500만원이 포함됐다.

또 기장군의 답·임야·대지(8억원 상당)도 있었다.

박 시장 배우자의 금융기관 채무 17억1천900만원을 포함해 31억2천500만원의 채무를 함께 신고했다.

이태한 청와대 사회수석은 10억9천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여기에는 배우자 명의의 경기 의왕시 아파트(3억800만원), 서울 서초구 복합건물(주택+상가·4천만원)과 본인 명의의 전북 전주시 단독주택(4천900만원) 등 다주택이 포함됐다.

이 수석은 본인 명의의 단독주택에 대해 30년 전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것으로, 이 주택의 지분 13분의 2만 보유하고 있고 현재 다른 지분소유자가 거주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이 주택 외에도 부친으로부터 전북 전주의 임야, 대지 등 4억2천600만원 상당 부동산을 상속받았다고 신고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9억9천800만원), 예금(5억6천900만원) 등 총 16억9천500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은 총 26억2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부 공동명의의 대전 서구 아파트(7억4천만원), 배우자 명의의 경남 양산 단독주택 및 대지, 세종시 상가 등이 포함됐다.

기 방역기획관은 경남 양산 단독주택에 대해 남편이 부모로부터 4분의 1 지분을 상속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편 명의의 세종시 대지 및 상가 역시 상속받은 재산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4월 16일 퇴임한 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로 뛰고 있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본인 명의의 서울 마포구 아파트 11억4천100만원을 포함해 42억3천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편 이번에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이응세 전 한국한의약진흥원 원장으로, 재산은 73억3천600만원에 달했다.

송다영 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69억8천300만원), 서정협 전 서울시 행정부시장(65억원)이 뒤를 이었다.

현직자 중에는 박종승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장이 62억3천500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