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 하는 삶'을 주제로 한 '정선포럼 2021'이 내달 19∼21일 강원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 컨벤션타워에서 열린다.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하는 삶' 정선포럼2021…내달 19일 개막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도시 정선의 의미를 잇고자 2018년 출범한 정선포럼은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대규모 글로벌 포럼이다.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전국적 확산세를 고려해 올해는 인원 최소화, 모든 참가자 자가 진단키트 검사, 대면 공연 취소 등 강화된 방역수칙을 준수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올해 포럼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 하는 삶'이고, 핵심 키워드는 '탄소중립'이다.

급격한 기후변화와 예측할 수 없는 자연재해로 끊임없이 생존을 위협받는 인류 문명의 대전환과 문명의 핵심인 도시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미국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는 '환경 시대를 향한 미래사회 탄소 전략'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생태적 전환, 팬데믹 이후의 지구 생활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초청 강연을 펼친다.

이어 '탄소중립', '지구법', '그린재생에너지', '남한강', '지속가능한 기업'을 각각의 핵심 키워드로 전체·지구·환경·강원·기업 등 5개 세션이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도 관계자는 "미래세대가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를 논의하고 전 지구적 공감대를 형성, 인류와 지구의 공존을 위한 실질적인 포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