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인주구택총조사' 1인 가구 31.7%
서울 잠실 주변 아파트단지 전경.  /한경DB

서울 잠실 주변 아파트단지 전경. /한경DB

우리나라 10가구 중 6가구가 1인 가구 또는 2인 가구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 국내 총 가구수는 2148만5000가구다. 전년과 비교하면 약 59만가구(2.8%) 증가했다.

가구원 수별로 보면 1인 가구가 31.7%로 가장 많았고, 2인 가구(28.0%), 3인 가구(20.1%), 4인 가구(15.6%) 5인 이상 가구(4.5%) 순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와 2인 가구 비중이 약 60%에 달한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1인 가구는 1.5%포인트 늘었고, 2인 가구는 0.2%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3인 가구는 0.7%포인트, 4인 가구는 0.6%포인트, 5인 이상은 0.5%포인트 감소했다.

1인 가구는 2000년(15.5%)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0년 만에 2배 수준으로 늘었다.

2005년 이전에는 4인 가구가 가장 주된 가구였지만, 2010년에는 2인 가구, 2015년 이후엔 1인 가구로 바뀌었다.

1인 가구의 연령대를 보면 20대 1인 가구가 19.1%로 가장 많았고, 70세 이상(18.1%), 30대(16.8%) 순이었다. 20대 1인 가구는 지난해 127만 가구로 집계됐다. 1년 전 112만가구 대비 15만 가구 늘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